인천항 LCL화물 통관 관리대책
인천본부세관은 인천항을 통한 민생침해물품의 국내 밀반입을 차단하고, 포워더의 법규준수도를 높이기 위한 '인천항 LCL화물 통관관리대책'을 마련하여, 8월 1일부터 시행에 들어갔다.
이번 시행에 따라 8월 1일 이후부터 관세법규 등을 위반하여 민생침해물품을 밀반입하거나 운송주선한 포워더에 대해 1개월에서 6개월까지 세관에서 부여한 '세관등록부호(영문 4자리)'사용을 정지하고 세관등록부호 사용정지 이후에도 관세법규 등을 재차 위반한 경우, 당해 포워더가 취급하는 LCL화물은 공익적인 성격을 갖는 보세창고로 반입하여 특별관리하게 된다.
LCL화물 창고배정권 행사가 제한되는 포워더의 유형으로는 ▲09. 8. 1. 이후 관세법규 위반으로 처벌받은 포워더 ▲하주에게 화물에 대한 상세자료(detail list)를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통관대행업체(관세사 등)에 통관자료의 일부만 제공하여 수입신고를 일부 누락한 포워더 ▲실제 수하주별로 House B/L을 발행하지 않거나, Paper Company 등 제3자 명의로 수입통관한 포워더 ▲포워더가 자신의 명의를 다른 포워더에게 대여하거나 다른 포워더를 대리하여 적하목록 등을 작성/신고한 포워더 등이 있다.

세관등록부호 사용을 정지당한 포워더는 세관에 적하목록을 작성/제출할 수 없어 LCL화물에 대한 창고배정권 행사가 실질적으로 어렵게 되고, 수출입하주나 관련 물류업계(포워더, 관세사, 보세창고, 선사 등)로부터 신뢰를 얻지 못해 영업활동이 크게 위축되므로, 자연히 관세법규 등을 준수하기 위해 스스로 노력하게 되고, 선량한 중소 수출입업체는 부당한 물류비부담이 완화되고, 불법물품과 함께 반입되면서 야기되는 물류지체가 대폭 해소될 것으로 인천세관측은 기대된다.
한편, 세관에서는 동 대책을 시행하기에 앞서 지난달 24일 인천항을 이용하는 포워더, 관세사 및 보세창고 운영인 등 약 17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설명회를 개최했으며 향후 인천항 물류설명회 및 최신 물류정보한마당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홍보할 예정이다.
아울러, 동 대책의 시행으로 선의의 피해를 보는 포워더가 발생하지 않도록 해당 포워더에게 의견 진술기회를 부여하고, 국제물류협회 등 전문기관의 의견을 반영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인천본부세관은 보다 공정하고 객관적인 제도운영을 위해 국제물류협회, 관세물류협회, 관세사회, 무역협회 등 물류관련 대표자로「인천항 LCL화물 민관합동위원회」를 구성하여 8월 1일부터 운영에 들어갔다. 김도열 인천본부세관장은 "선량한 포워더의 화물운송 주선활동은 적극 지원하고, 포워더의 법규준수도를 더욱 높여 중소 수출입업체의 물류비부담을 완화하고 국민먹거리 안전과 서민경제 보호를 위해 적극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 출처 : 한국해운신문 2009년 08월 13일
modified at 2009.11.16 15:35:21 by moderator
modified at 2009.11.16 15:36:11 by moderator
modified at 2009.11.16 15:36:31 by moderator
modified at 2009.11.17 18:08:36 by moderator